영어 베이비

53) 에드워드 호퍼의 Rooms by the sea - 이불 밖은 바다?!! 본문

베이비 썰

53) 에드워드 호퍼의 Rooms by the sea - 이불 밖은 바다?!!

영어초보 탈출기 Clementi 2019. 6. 4. 23:09

가끔 심심할 땐 텐바이텐 어플에 들어가 디자인 제품들을 구경하곤 합니다.

그러던 어느날, 명화를 프린트한 캔버스 액자라는 걸 처음으로 보게 된 거예요.

그렇게 에드워드 호퍼의 room by the sea 를 알게 되었어요.

 

처음 들어 본 화가였지만, 그의 그림 ' room by the sea' 는 저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았답니다.

 

그림을 본 순간, 

가슴이 뻥 뚫리는 듯한 느낌이랄까...

 

창문 옆에 이 그림을 걸어두면

집에 있어도 답답하지 않을 것만 같았어요.

 

문을 열면

보기만 해도 청량감이 느껴지는 파아란 바다가 넘실거립니다.

집 안으로 희미하게 드리워진 음영 뒤편으로,,

분리된 벽 뒤편으로,,

뭔가 고독함이 느껴지는 가구들과 액자가 보입니다.

 

같은 음영이지만 

뭔가 모를 갑갑함이 느껴집니다. 

 

열린 문 저편으로 보이는 

바다를 보고 있노라면

왠지 모를 해방감에 가슴이 벅차오릅니다.

 

아! 갖고 싶으다! 이 그림!!

 

정말 커다란,,

혼자 들기도 버거울 정도로

큰 그림으로

오른편에 벽을 두고,,

왼편에 이 그림을 걸어두고 싶은 욕구가 일렁거렸어요. 

퍼렇게,, 창백하지만 밀도감 있게 일렁일렁,,

 

그림은 1도 모르지만

이렇게까지 갖고 싶은 그림은 처음이었어요.

 

애드워드 호퍼(Edward Hopper)에 대해 검색해보니

애드워드 호퍼는 미국의 사실주의 화가로

그만의 독특한 예술세계를 지닌 화가더군요.

 

애드워드 호퍼는 도시의 일상적인 공간들을

희미한 음영을 드리워 고독함을 그려냈다고 합니다. 

 

 

 ' room by the sea' 도 마찬가지로 고독함이 느껴지긴 하지만

제겐 희망적인 고독함으로 다가왔어요.

그래도 희망적인... 이 그림 하나만으로 집에 틀어박혀 있어도

답답하지 않을 것 같은 느낌이랄까요~

 

바다가 보이는 문턱에 서있는 저를 상상해 봅니다.

상상만으로도 가슴이 시원합니다.

명화란 것이 이런 느낌인가 하는 새로운 발견의 순간이었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제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따뜻한 공감 한번 꾸욱 눌러주세요^^

당신의 즐거움은 당신의 안에 있습니다. Good Luck

 

 

 

 

0 Comments
댓글쓰기 폼